어학연수

캐나다, 어학연수의 메카
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TOP 10 중 3개 도시(밴쿠버, 토론토, 캘거리)가 캐나다 주요 도시일 만큼 캐나다는 아름다운 자연과 쾌적한 생활환경, 안전한 치안으로 유명합니다. 언어학자들도 인정할 정도의 깨끗한 발음과 표준 영어 표현을 사용하는 캐나다는 지역에 따른 사투리가 없으며 타 영어권 국가에 비해 영어 연수학비가 저렴한 편이기도 합니다. 일반 영어과정 외 시험 준비 과정, 취업 대비 전문과정, 인턴십 과정, 대학진학 준비과정 등 폭넓은 교육과정을 제공하고 있어 전 세계 어학 연수생에게 꾸준히 사랑 받고 있습니다.
캐나다 어학연수 3대 도시
[No.1] 살기 좋은 도시 1위, 밴쿠버
5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에 선정되기도 한 밴쿠버는 치안, 기후, 문화, 시설, 교육 등 모든 면에서 우수한 도시입니다. 한겨울에도 영하로 내려가는 일이 드문 온화한 날씨에 많은 유학생들이 선호하는 도시인데요. 밴쿠버가 위치한 BC주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공원, 호수, 산 등의 관광지가 많아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습니다.
[No.2] 캐나다의 뉴욕, 토론토
캐나다 제1의 경제도시인 토론토는 캐나다 동부 지역을 대표하는 국제도시답게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살고 있습니다. 대형 쇼핑몰과 갤러리, 레스토랑, 극장 등이 잘 갖춰져 있고 우수한 교통 등 편리한 생활 환경으로 유학생들에게 인기가 높습니다. 특히 세계 2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‘토론토 국제 영화제’를 비롯해 재즈 페스티벌, 프라이드 퍼레이드 등 다양한 축제가 이어지는 곳이기도 합니다.
[No.3] 캐나다의 파리, 몬트리올
캐나다의 문화 수도라 할 수 있는 몬트리올은 매년 세계 최대의 재즈 페스티벌인 ‘프랑코 폴리’가 개최되는 등 예술과 재즈의 도시로 유명합니다. 또 몬트리올이 위치한 퀘백주는 ‘프렌치 캐나다’라고도 불리는데요. 주민의 80% 이상이 불어를 사용합니다. 캐나다의 안전함과 깨끗함,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누리면서도 유럽의 분위기도 느끼고 영어와 함께 프랑스어를 배우려는 학생들에게 안성맞춤의 도시입니다.
유학네트 추천, 목적별 어학연수
스펙 UP의 완성, 어학연수 외 커리어 개발도 가능 - EC
  • 지역 – 벤쿠버, 토론토, 몬트리올
  • 특징
    • 전 세계 25개 센터를 보유한 글로벌 영어학교
    • 일반영어, 대학준비영어, 영어시험준비과정 등 다양한 과정개설
    • 커리어개발과정을 통한 기업인 만남 및 프로젝트 업무 진행
명문학교의 모든걸 갖췄다! - Kaplan
  • 지역 – 벤쿠버, 토론토
  • 특징
    • 캐나다 유수의 대학으로 학교영어레벨을 인정받고 진학가능
    • 오랜 경력과 학사학위 이상의 자격을 갖춘 교사진
    • 문화체험, 대학진학, 취업 등 목적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개설
    • 엄격한 국적비율 관리로 우수한 면학 분위기
캐나다 어학연수에 대해 더 궁금하신가요?
추천 학교
다른 추천 프로그램